국민의힘이 대선, 지선에서 승리했는 데도 불구하고 비대위 체제로 전환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오는 5일 상임전국위, 9일 전국위 회의를 열어 비대위 체제 전환을 위한 당헌·당규 유권해석과 개정 작업을 할 예정이라고 하는데요. 국민의힘 상임전국위원회·전국위원회 의장을 맡고 있는 서병수 의원은 “비상대책위원회 체제가 들어서면 이준석 대표의 당대표 권한도 사라지는 것”이라는 해석을 내놨습니다. 백지원 전 국민의힘 선대본부 상근부대변인과 박성민 전 청와대 청년비서관은 국민의힘 내홍을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까요?

저작권자 © RFA 자유아시아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