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산 중턱에서 바라본 서울 용산구 한남동 대통령 관저. ⓒRFA 자유아시아방송 조남진

윤석열 대통령 관저의 인테리어 공사 수의계약이 입찰공고부터 낙찰자 결정까지 불과 3시간 만에 이뤄진 것으로 〈RFA 자유아시아방송〉 취재 결과 확인됐다. 인테리어 공사를 발주한 행정안전부(행안부)는 입찰공고명을 ‘대통령 관저 공사’로 쓰는 대신 ‘○○주택 인테리어 공사’로 다르게 표기했다. 공사 현장은 서울 한남동 대통령 관저가 아닌 세종특별자치시로 지정해 계약을 체결했다. 대통령 관저 인테리어 공사를 맡은 업체가 김건희 여사가 코바나컨텐츠를 운영할 당시 전시를 후원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