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의 ‘경찰국 신설안’이 지난 26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돼 8월2일부터 공포·시행됩니다. 경찰국 신설을 위한 시행령이 국무회의를 통과하자, 30일로 예고됐던 ‘14만 경찰회의’가 철회되기도 했는데요. 유례없는 경찰들의 집단행동 예고에도 정부는 경찰국 신설을 강행한 셈입니다. 경찰과 윤석열 정부, 그리고 그 사이에 놓인 경찰국의 운명은 앞으로 어떻게 흘러갈까요? 백지원 전 국민의힘 선대본부 상근부대변인과 박성민 전 청와대 청년비서관이 이번 ‘경찰국 신설’ 논란의 쟁점들을 짚어봤습니다.

저작권자 © RFA 자유아시아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