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25일 서울경찰청에 출석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진행자 강용석씨(왼쪽)와 김세의씨.ⓒ연합뉴스

보수정당과 유튜버들의 밀월이 위태로워 보인다. 광장에서 ‘문재인 독재정권’을 규탄하던 때와는 다른 모습이다. 국민의힘은 유튜브와 선 긋기에 여념이 없고, 보수 유튜브는 국민의힘의 이념적 순수성을 의심한다. 유튜브 채널 간 성향 차이도 점차 두드러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