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여사의 패션을 다룬 언론사 뉴스 기사들의 제목.

김건희 여사의 옷장이 열렸다. 옷장 속 옷들은 ‘대통령 부인 김건희’뿐만 아니라 그의 이미지를 단장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한 지 한 달 남짓 지난 지금, 김건희 여사의 패션은 어떤 메시지를 담으며 변화해왔을까? 패션 속 메시지를 전하는 언론 보도는 어떤가? 김건희 여사의 ‘패션 보도’가 시작된 첫 장면으로 시간을 되돌려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