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집’의 아짐은 원래 주인인 ‘각시’를 기다리며 군산 신영시장에서 40년 넘게 장사를 하고 있다. ⓒ최갑수 사진작가

두괄식으로 써야 한다. 이런 설화는. 어차피 아무도 안 믿을 것이니까. 아, 요즘 유행하는 기묘한 이야기다. 군산 앞바다 째보선창(죽성포)에 항공모함이 들어온다는 건 믿어도 이 말을 누가 믿겠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