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번째 확진자와 같은 병동에 있던 40대 남성


5일 수원시에서 첫 메르스 확진자가 나왔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이날 오후 수원시청 2층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9시 50분 수원시민 1명이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수원에서 최초 메르스 환자가 나온 만큼 다중집합 행사 취소 등 대응체계를 공고히 하겠다"고 밝혔다.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은 A(45)씨는 42번째 확진자가 됐다.

A씨는 지난달 29일 서울 모 병원에 입원한 어머니를 병간호하다가 같은 병동에 있던 14번째 환자(30일 확진)로부터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div align=right〉〈font color=blue〉ⓒ연합뉴스〈/font〉〈/div〉염태영 수원시장

A씨는 지난 3일 오전 발열 증상으로 수원시내 병원을 방문해 진료를 받고 자가용을 이용해 화성에 있는 회사로 출근했다. 이후 스스로 자가격리를 원해 그날 저녁부터 자택에 머물렀다고 시는 전했다.

염 시장은 "시는 경기도에서 3일 밤 11시 50분께 의심환자 통보를 받고 4일 자택을 방문해 A씨의 상태를 확인했다"며 "발열 증상이 나타난 3일 이후 A씨의 행적을 추적해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수원시 다중집합 행사를 취소하고 자가격리환자 일일 모니터링 횟수를 2회에서 4회로 강화하는 등 대응체계를 강화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수원시가 모니터링하고 있는 자가격리자는 현재 94명이다.

저작권자 © 시사I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첫 마음 첫 다짐 잊지 않겠습니다